Capital Markets) 미디어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1월 18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거랑 빵이면 한끼 뚝딱! 네**** 2022-02-05 04:01:45 얌희스프레드 민트초코 (200g) - 1/4 칼로리 민트초코잼

美 주담대, 단기부실가능성 낮아. 고정금리-변동금리 스프레드 확대가 리스크 요인 - 국금센터

기사입력 : 2022-08-23 09:39

[뉴스콤 장태민 기자] 국제금융센터는 23일 "미국 주택담보대출의 현황을 살펴봤을 때 단기적인 부실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평가되나 향후 경제상황 변화에 따라 금융시스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취약성을 일부 내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상우 연구원은 우선 "신규 주택담보대출이 장기간 변동금리 비중이 낮고 고신용 비중이 높은 수준을 지속한 점과 주택담보대출의 평균 LTV비율이 하락한 점을 감안할 때, 주택담보대출의 단기적인 부실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샌프란시스코 연준은 팬데믹 기간 중 금융기관이 선제적으로 신용 기준(credit standards)을 강화하면서 주택담보대출의 질과 차주 Capital Markets) 미디어 신용이 역사적으로 양호한 수준으로 평가했다. 변동금리의 경우도 금리 고정 기간, 상승폭 제한 등 금리 상승에 대한 안정장치가 있어 최근 정책금리의 급격한 상승이 대출금리에 시차를 두고 반영될 것으로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평균 LTV비율이 하락하면서 차주는 보유 주택 매도를 통해 대출 상환이 가능하고 대출 부실이 발생하더라도 금융기관의 원금 손실로 이어질 가능성이 낮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다만 신규 주택담보대출의 LTV비율이 높은 가운데 고DTI 대출 비중의 증가 및 고정금리와 변동금리 간 금리스프레드 확대가 리스크 요인으로 작용할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주택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하거나 차주의 소득 여건이 악화되면 신규 대출을 중심으로 부실가능성이 높아지고 금융기관의 원금 손실 및 금융시스템의 충격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 미국 주택대출, 주담대 규모·변동금리 비중 등 안정적

연준의 금리인상 지속으로 미국 주택시장 냉각에 대한 전망이 늘었다.

실제 미국의 주택 거래건수는 금리 인상과 함께 급격히 감소했다. 기존주택 가격이 7월중 하락 전환되고 신규주택 가격은 2개월(5~6월) 연속 하락했다.

김 연구원은 "금년 들어 주택거래가 감소하고 재고소진 기간(재고주택수/월거래주택수)도 점차 늘어나는 모습을 보이고 있어, 주택공급이 수요보다 많은 상황이 지속되는 중"이라고 밝혔다.

6월 신규주택의 재고소진기간은 9.3개월로 2010년 5월(9..3개월) 이후 최고수준으로 증가했다. 통계가 가용한 1963년 이후 최고수준은 2009년 1월의 12.2개월이었다.

7월중 기존 주택가격은 2.4% 하락했고 6월 신규 주택가격은 전월대비 9.5% 급락했다.

김 연구원은 "급격한 대출금리 상승은 대출의 부실 가능성을 높이고 주택경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소지가 있다"며 "주택가격 하락과 함께 주택담보대출 부실이 발생하면 금융기관 손실 및 금융시스템 충격으로 작용할 수 있어 주택담보대출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2020년 3/4분기 이후 증가 폭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연체율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꾸준히 하락 중이다.

22년 1/4분기 주택담보대출의 전분기 대비 증가율은 2.1%로 21년 4/4분기(2.0%)에 비해 확대됐다.

평균 LTV비율은 하락세다. 주택담보대출의 평균 LTV비율은 12년 이후 주택가격 상승세 지속 등으로 점차 낮아지는 모습이다. 12년 1/4분기 77.9%에서 22년 1/4분기 45.9%까지 낮아졌다.

연체율 하락도 지속됐다. 주택담보대출의 연체율은 글로벌 금융위기 전후 큰 폭 상승했다가 이후 꾸준히 하락하면서 금융위기 이전 수준에 도달했다.

코로나19 기간 중에는 실업률이 큰 폭으로 상승했지만 CARES법 시행 등에 따른 이자 납입 유예로 연체율이 크게 늘어나지 않았으며, 21년부터 다시 하향세를 지속 중이다.

미국 당국은 CARES법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봉쇄조치 시행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가계, 기업 등에 대한 지원으로, 모기지 상환 납부를 일시중단하거나 상환금을 줄여서 납부하는 등 모기지 상환 유예방안을 포함시켰다.

김 연구원은 주택구입 목적의 신규 주택담보대출은 평균 LTV비율이 높으나 변동금리 비중이 낮고 고신용 차주의 비중이 높아 대체로 대출 건전성이 양호하다고 평가했다.

신규 주택담보대출의 평균 LTV비율은 21년 9월 81.5%로 다른 나라의 규제 상한(20년 OECD 24개국의 평균 79.6%)보다 높은 수준이었다. 평균 DTI비율(36.7%)은 35% 내외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미국은 LTV비율에 대한 규제가 없다. 평균 LTV비율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 상승세를 보이다가(98.1월 76.9%→ 09.11월 85.5%) 이후에는 80% 초반대의 수준을 지속했다.

DTI비율이 43%를 초과하는 신규 주택담보대출 비중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하락하다가 최근에는 다시 상승(08.11월 36.1%→13.5월 19.5%→21.9월 28.9%)했다.

도드-프랭크법에 따라 DTI비율의 43% 이하 등 일정 조건을 충족하는 주택담보대출을 적격대출(qualified mortgage)로 분류하고 유동화할 때 채권 보유의무배제 등 혜택을 부여한다.

미국 모기지의 변동금리 비중은 낮다. 변동금리 비중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급속히 축소되면서 6%를 하회하는 낮은 수준을 지속(05.3월 41.8%→ 09.3월 0.9%→ 21.9월 0.8%)을 지속 중이다.

김 연구원은 다만 최근 금리상승 지속에 따라 고정금리(30년)와 변동금리(5년 고정/1년마다 변동) 간 금리 스프레드가 확대(20.11월 4주 -0.44%p%→22.7월 4주 1.01%p)되면서 변동금리 대출에 대한 수요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신규 주택담보대출의 고신용(prime) 차주 비중이 80% 내외 수준을 지속했다. 차주 신용 점수의 중간값(median)은 대체로 상승했다.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저신용(subprime) 차주 비중은 대체로 10%를 하회하고 있고, 중신용(near-prime) 비중은 15% 내외 수준을 유지 중이다.

이 기사는 2014년 03월 06일 08:19 더벨 유료페이지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A급 대형 건설사 채권의 자기등급 대비 민평 스프레드가 갈수록 확대되고 있다. 회사채 가격을 기준으로 산정한 내재 신용등급(BIR; Bond Implied Rating)은 두세 노치(Notch)나 낮은 BBB급으로 대부분 떨어졌다.

회사채 시장에서 건설업 디스카운트가 심해진 건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하지만 최근 들어 그 수준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더하고 있다. 건설사 채권에 대한 프라이싱(Pricing)은 물론 신용등급 자체의 적정성에도 문제가 있음을 보여준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GS건설, 대우건설, SK건설, 현대산업개발은 신용등급 하향 이후에도 자기등급 대비 민평 스프레드가 전혀 줄지 않고 있다. 롯데건설은 신용등급 방어에는 성공했지만 비교 기업 중 내재등급과 실제 신용도의 격차가 가장 컸다.

지난해 나홀로 신용등급이 올랐던 한화건설 채권은 더욱 심각한 수준으로 스프레드가 벌어지고 있다. 신용평가사의 시각과 회사채 시장의 인식차를 여실히 드러내는 대목이다.

◇ 신용등급 강등 후에도 민평스프레드 지속 확대

지난해 이후 대기업집단 계열 A급 건설사 대부분의 신용등급이 하락했다. 해외 부문과 국내 주택사업의 동반 부실이 원인이었다. GS건설은 업계 최고 신용등급인 AA-를 반납하고 A급으로 주저앉았다. SK건설, 대우건설, 현대산업개발도 잇따라 A+에서 A로 강등됐다.

일반적으로 회사채 민평금리와 자기등급 기준 수익률간의 격차는 신용등급이 조정되면서 해소되기 마련이다. 그러나 건설사 채권에 있어서는 예외였다. 신용등급 하향 이후에도 스프레드가 갈수록 벌어지고 있다.

GS건설(A+)의 3년물 민평금리는 4.14%(KIS채권평가 4일 기준)를 나타내고 있다. A+등급 평균 3.67%보다 47bp나 높다. GS건설 신용등급보다 한 노치 낮은 A등급 기준 민평 3.90%와 비교해도 24bp나 차이가 난다. A- 등급 평균 4.25%에 가깝다. 이 때문에 GS건설 내재등급은 실제보다 최대 두 노치 낮은 A-로 평가받고 있다.

GS건설 3년물 채권의 자기등급 대비 스프레드는 1년 전인 지난해 3월4일 32bp를 나타냈다. 당시 신용등급 AA-였다. 해외사업 부실 인식 등으로 2013년 5월23일 51bp까지 확대됐다가 A+로 신용등급이 떨어진 후 35bp로 격차를 줄였다. 그러나 이후 지속적으로 스프레드가 벌어져 10개월여만에 47bp를 기록, 12bp나 확대됐다.

SK건설의 민평수익률은 A+군에 있던 1년 전 47bp로 벌어져 있었다. 신용등급 하락 직전인 지난해 5월23일 61bp까지 확대됐다. 조정 직후 48bp로 Capital Markets) 미디어 떨어졌지만 약 10개월만에 다시 58bp로 10bp 확대됐다.

지난 1월 28일, 건설사 신용등급 강등 대열에 합류한 대우건설 채권 역시 크게 디스카운트되고 있다. 국내 주택 부문 부실과 해외사업 원가율 조정, 회계감리 등 각종 신용 이슈가 겹쳐 내재등급은 BBB+(NICE피앤아이 기준)로 수직 하락했다.

대우건설 3년물 민평금리는 4.21%로 등급 기준(3.90%)과 31bp 차이가 난다. 신용등급이 조정된 지 불과 한 달여밖에 지나지 않아 스프레드의 변동폭은 적었다. 그러나 현재보다 신용등급이 한 단계 높던 때와 비교하면 민평 금리 자체가 크게 올랐다.

현대산업개발(A) 역시 신용등급 하락 이후 지속적으로 신용 스프레드가 확대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운전자본 부담 확대로 신용등급이 떨어진 이후 두 달여밖에 안됐지만 자기등급 기준금리 대비 5bp 정도 격차가 더 발생했다.

현대산업개발 3년물 민평 수익률은 4.83%로 A등급 평균(3.90%)보다 무려 93bp나 높다. 한화건설과 함께 A급 기업 중 스프레드가 가장 높은 편이다. NICE피앤아이가 매긴 내재등급은 BBB+다.

건설사 신용평가 적정성 논란도

롯데건설(A+)은 지난해 A급 건설사 중 상대적으로 실적이 나았다는 평가를 받으며 신용등급 방어에는 성공했다. 그러나 회사채 시장의 평가는 그리 우호적이지 않다. 롯데건설 3년물 회사채 민평수익률은 4.39%로 동일등급인 GS건설 4.14%보다 25bp나 높다. A+등급 기준수익률보다는 무려 72bp나 스프레드가 벌어져 있다.

두 노치 낮은 A-등급(4.25%) 채권보다도 못한 대접을 받고 있다. 이 때문에 NICE피앤아이의 경우 롯데건설 내재등급을 세 노치나 낮은 BBB+로 Capital Markets) 미디어 보고 있다. 한국채권평가 역시 A-로 두 단계 낮게 메겼다.

한화건설(A)은 지난해 업계에서 유일하게 신용등급이 올랐다. 그러나 채권 시장의 평가는 딴판이었다. 한화건설 3년물 민평금리는 5.14%로 A등급 평균보다 124bp나 스프레드가 벌어져 있다. A급 내에서 가히 독보적 수준이다.

한화건설 채권의 경우 A- 시절 때도 자기등급보다 90bp 가량 민평이 높았다. 당시에도 내재등급은 BBB+로 상향보다는 하향이 어울렸다. 신용평가사의 등급 상향에 대한 적정성 논란이 가시지 않는 이유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이후 대형 건설사의 잇따른 대규모 손실과 신용등급 하락 등으로 업계 전반에 대한 평판이 좋지 않아졌다"라며 "해외사업 추가 부실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가시지 않았고 국내 주택 부문의 위험도 부각되고 있어 이러한 추세는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낮은스프레드

매트커버·패드

요커버·토퍼

카펫·쇼파·매트

  • CS Center
  • 1800-5879
  • MON-FRI 10:00-16:00
  • SAT-SUN-HOLIDAY OFF
  • Bank Account
  • 국민 : 63700104058866
  • 우리 : 1005780009626
  • 대구 : 504102022337
  • 예금주 : 천사몽

TODAY VIEW

이전 제품 다음 제품

워싱스프레드

HIT PRODUCT

TOTAL : 8

6

  • 상품 간략설명 : 이불겸 패드[단품/베개세트]
  • 판매가 : 41,000원
  • color :

14

  • 상품 간략설명 : 시원한 냉감소재와 부드러운 순면 소재의 만남~!
  • 판매가 : 79,900원
  • color :

17

26

24

3

  • 판매가 : 51,000원

3

15

COMPANY : 주식회사 천사몽 CEO : 김봉식 BUSINESS LICENCE : [503-86-05565]
E-COMMERCE PERMIT 2014-대구달서-0177 [사업자정보확인]
PHONE : 1800-5879 FAX : 053-719-3689
ADDRESS : 42702 대구광역시 달서구 달구벌대로240길 11 신당동 천사몽5층
PERSONAL INFORMATION MANAGER : 천사몽([email protected])
CONTACT : Copyright (C) 2018 WESKIN DESIGN All Rights Reverved /

1800-5879 Week 10:00 - 16:00 Lunch 12:00 - 13:Capital Markets) 미디어 00 Sat.Sun.Holiday OFF [대구본사 굿몽이불매장] 월-토 10:00 - 19:00 일요일 10:00 - 18:00 매장문의: 053-719-3679

5점

단맛 그대로 내몸에 미안하지 않게~~ 네**** 2022-02-11 02:35:54 얌희스프레드 민트초코 (200g) - 1/4 칼로리 민트초코잼

5점

이거랑 빵이면 한끼 뚝딱! 네**** 2022-02-05 04:01:45 얌희스프레드 민트초코 (200g) - 1/4 칼로리 민트초코잼

우리은행 1005-903-798644
(주)설탕없는과자공장
제휴문의
[email protected]

  • COMPANY NAME : (주)설탕없는 과자공장
    CEO : 오세정
    TEL : 070-8871-9279
    ADDRESS : 서울특별시 구로구 디지털로31길 38-9 (구로동) 에이스테크노타워1차, 206호
    COMPANY REG.NO : 332-86-01502
    NETWORK REG.NO : 2019-서울구로-1553
    CPO : 오세정 ([email protected])
    HOSTING BY CAFE24

본 결제 창은 결제완료 후 자동으로 닫히며,
결제 진행 중에 본 결제 창을 닫으시면
주문이 되지 않으니
결제 완료 될 때 까지 닫지 마시기 바랍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