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성황리 개최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3월 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창규 기자

투자 심사역

올해로 2회차를 맞은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는 전라북도,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효성, 전북은행, 한국엔젤투자협회 등 총 32개 기관이 협력해 운영하는 도내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행사다.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는 도내 전략산업 중심 우수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국내·외 벤처투자 유치를 목적으로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이후 도내 투자자, 기관, 기업의 긴밀한 협업 아래, 투자하고 싶은 전북 브랜딩 및 투자 성공사례를 도출해 벤처투자생태계 활성화와 혁신 창업생태계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중점 추진하고 있다.

올해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는 참여기업의 범위를 전북기업에서 전북 이전 예정 기업으로 확대해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을 본격화했다. 협력기관 추천, 자체 선발을 통한 단계별(예비, 초기, 시리즈)·분야별[연구소기업, 농생명, 소셜벤처 등] 7개 세션의 투자설명회[IR]와 1:1 투자 상담을 통해 사업 고도화에 기여했다.

특히 투자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전국 최대 온라인-투자자 매칭플랫폼 ‘넥스트 유니콘’을 활용해 1,800여 명의 투자자와 온라인 투자 매칭 후속조치를 실시하는 첫 번째 행사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지난달 31일 열린‘전북 투자자의 밤’은 올해 처음 선보인 네트워킹 프로그램으로, 기업과 투자사의 자유로운 만남으로 투자역량을 높이고, 인적 네트워크를 확장시켜 벤처투자와 혁신창업 생태계를 더욱 공고히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박광진 센터장의 환영사로 시작된 ‘전북 투자자의 밤’에는 전라북도 김종훈 정무부지사를 비롯해 국내 유수의 투자사 심사역 42명 및 기업대표 22명 등 총 70여 명 내빈이 참석했다.

‘전북 투자자의 밤’ 행사에 앞서 전라북도는 기술창업의 체계적인 지원과 규모 있는 투자 유치를 위해 팁스(TIPS) 운영사 및 VC(벤처캐피탈, 창업투자회사) 도내 유치를 위한 사업설명회도 진행했다.

9월 1일 전북도민, 예비·초기창업자와 대학생을 대상으로 펼쳐진 특별강연은 평소 낯설게 느껴졌던 투자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시간이 됐다.

이날 ‘투자의 이해’라는 대주제 아래, 청년창업가 치얼업코리아신경석 대표의 ‘도전과 주체적인 삶’ 강연과 경제전문가인 명지대학교 박정호 특임교수의 ‘코로나19 이후 돈의 흐름이 바뀌다’ 가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됐다.

이어서 열린 2022년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 공식행사에서는 투자팡팡위크 주요 3개 프로그램에 대한 시상식(상금 및 사업화지원금 지원)과 스타트업 전문미디어인 쿠키미디어와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의 업무협약식, 투자 확약식 및 협약식이 이어졌다.

투자협약식에서는 위치정보 서비스 제공 기업인 ㈜와따(대표자 김민규, 김경식)가 피앤피인베스트먼트로부터 1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와따는 공간 및 위치정보를 활용해 지하와 실내공간에서도 정확한 위치정보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투자자로 나선 피앤피인베스트먼트는 IP금융 전문 벤처캐피탈로 3년 연속 국가 공모 펀드에 선정된 투자사다. 지난해 140억 원 규모의 ‘피앤피-전북 IP크라우드 펀드’를 결성하여 전북 유망기업에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AI기반 반려동물 서비스 플랫폼 개발 기업인 골드퍼플도 창업기획자(AC) 유닉으로부터 1억 원의 투자를 유치하고 기술개발 및 서비스 산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예정이다.

또한 지역의 창업기획자(AC) 아이디어파트너스는 올해 투자팡팡위크 참여기업 중 유망기업을 대상으로 6억 원을 투자하는 확약을 진행했다.

또한 벤처투자 마중물인 개인투자조합 1호의 투자펀드 결성식이 있었다. 벤처기업협회와 전북벤처기업,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가 총 2억 원을 출자, 향후 5년 내에 전라북도 유망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70% 이상을 투자하게 된다.

전라북도 투자팡팡 행사장에 58개사 투자자 81명 스타트업이 오프라인으로 참여, 메이커 문화 확산과 투자와 판로개척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졌다.

1일 진행된 투자팡팡위크 공식행사 뿐 아니라, 투자벤처로드쇼, 7개 세션으로 구성된 투자IR 및 상담회, 소셜 임팩트 레시피 클럽(토크 콘서트), 투자팡팡 특별강연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렸다.

특히,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과 기술보증기금과 협력해 운영된소셜 임팩트 레시피 클럽(토크 콘서트)에서는 지역이 품고 있는문제(지역소멸)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에서 해야 할 노력과 현재 지역소멸 해결을 위해 행동하고 있는 소셜벤처 기업의 사례를 듣고 함께 이야기 나누는 시간도 가졌다.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 참여기업은 행사 후 전국 최대 온라인-투자 매칭 플랫폼인 넥스트 유니콘을 통해 1,800여 명의 투자자와 온라인 투자매칭 기회를 제공받고, 2022년 '전라북도 창업대전'과 연계한 후속 프로그램도 함께할 예정이다.

김종훈 정무부지사는 “민선 8기를 맞아 도민경제 부흥을 위하여 기업유치, 2022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성황리 개최 민간투자 촉진에 힘쓰고 있다. ”며,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전북경제를 회복시키고 주력산업 대전환, 신산업 육성과 금융도시 조성을 위해 창업·벤처생태계 활성화에 행정적·재정적 역량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연방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창규 기자

김창규 기자

▲ 도내 최대 스타트업 투자행사 ‘2022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성황리 개최

[전북 위클리오늘=최응식 기자] 전라북도는 8.30~9.1일까지 3일간 개최된 유니콘 스타트업 투자행사‘2022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가 전라북도 대표 스타트업 투자 행사로 발돋움했음을 알렸다.

올해로 2회차를 맞은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는 전라북도,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효성, 전북은행, 한국엔젤투자협회 등 총 32개 기관이 협력해 운영하는 도내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행사다.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는 도내 전략산업 중심 우수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국내·외 벤처투자 유치를 목적으로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이후 도내 투자자, 기관, 기업의 긴밀한 협업 아래, 투자하고 싶은 전북 브랜딩 및 투자 성공사례를 도출해 벤처투자생태계 활성화와 혁신 창업생태계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중점 추진하고 있다.

올해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는 참여기업의 범위를 전북기업에서 전북 이전 예정 기업으로 확대해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을 본격화했다.

협력기관 추천, 자체 선발을 통한 단계별·분야별[연구소기업, 농생명, 소셜벤처 등] 7개 세션의 투자설명회[IR]와 1:1 투자 상담을 통해 사업 고도화에 기여했다.

특히 투자생태계 2022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성황리 개최 활성화를 위해 전국 최대 온라인-투자자 매칭플랫폼 ‘넥스트 유니콘’을 활용해 1,800여명의 투자자와 온라인 투자 매칭 후속조치를 실시하는 첫 번째 행사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지난달 31일 열린‘전북 투자자의 밤’은 올해 처음 선보인 네트워킹 프로그램으로 기업과 투자사의 자유로운 만남으로 투자역량을 높이고 인적 네트워크를 확장시켜 벤처투자와 혁신창업 생태계를 더욱 공고히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박광진 센터장의 환영사로 시작된 ‘전북 투자자의 밤’에는 전라북도 김종훈 정무부지사를 비롯해 국내 유수의 투자사 심사역 42명 및 기업대표 22명 등 총 70여명 내빈이 참석했다.

‘전북 투자자의 밤’ 행사에 앞서 전라북도는 기술창업의 체계적인 지원과 규모 있는 투자 유치를 위해 팁스 운영사 및 VC 도내 유치를 위한 사업설명회도 진행했다.

9월 1일 전북도민, 예비·초기창업자와 대학생을 대상으로 펼쳐진 특별강연은 평소 낯설게 느껴졌던 투자에 대한 2022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성황리 개최 이해도를 높이는 시간이 됐다.

이날 ‘투자의 이해’라는 대주제 아래, 청년창업가 치얼업코리아 신경석 대표의 ‘도전과 주체적인 삶’ 강연과 경제전문가인 명지 대학교 박정호 특임교수의 ‘코로나19 이후 돈의 흐름이 바뀌다’ 가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됐다.

이어서 열린 2022년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 공식행사에서는 투자팡팡위크 주요 3개 프로그램에 대한 시상식과 스타트업 전문미디어인 쿠키미디어와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의 업무협약식, 투자 확약식 및 협약식이 이어졌다.

투자협약식에서는 위치정보 서비스 제공 기업인 ㈜와따가 피앤피인베스트먼트로부터 1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와따는 공간 및 위치정보를 활용해 지하와 실내공간에서도 정확한 위치정보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투자자로 나선 피앤피인베스트먼트는 IP금융 전문 벤처캐피탈로 3년 연속 국가 공모 펀드에 선정된 투자사다.

지난해 140억원 규모의 ‘피앤피-전북 IP크라우드 펀드’를 결성해 전북 유망기업에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AI기반 반려동물 서비스 플랫폼 개발 기업인 골드퍼플도 창업기획자 유닉으로부터 1억원의 투자를 유치하고 기술개발 및 서비스 산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예정이다.

또한 지역의 창업기획자 아이디어파트너스는 올해 투자팡팡위크 참여기업 중 유망기업을 대상으로 6억원을 투자하는 확약을 진행했다.

또한 벤처투자 마중물인 개인투자조합 1호의 투자펀드 결성식이 있었다.

벤처기업협회와 전북벤처기업,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가 총 2억원을 출자, 향후 5년 내에 전라북도 유망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70% 이상을 투자하게 된다.

전라북도 투자팡팡 행사장에 58개사 투자자 81명 스타트업이 오프라인으로 참여, 메이커 문화 확산과 투자와 판로개척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졌다.

1일 진행된 투자팡팡위크 공식행사 뿐 아니라, 투자벤처로드쇼, 7개 세션으로 구성된 투자IR 및 상담회, 소셜 임팩트 레시피 클럽, 투자팡팡 특별강연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렸다.

특히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과 기술보증기금과 협력해 운영된 소셜 임팩트 레시피 클럽에서는 지역이 품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에서 해야 할 노력과 현재 지역소멸 해결을 위해 행동하고 있는 소셜벤처 기업의 사례를 듣고 함께 이야기 나누는 시간도 가졌다.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 참여기업은 행사 후 전국 최대 온라인-투자 매칭 플랫폼인 넥스트 유니콘을 통해 1,800여명의 투자자와 온라인 투자매칭 기회를 제공받고 2022년 ‘전라북도 창업대전’과 연계한 후속 프로그램도 함께할 예정이다.

김종훈 정무부지사는 “민선 8기를 맞아 도민경제 부흥을 위해 기업유치, 민간투자 촉진에 힘쓰고 있다”며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전북경제를 회복시키고 주력산업 대전환, 신산업 육성과 금융도시 조성을 위해 창업·벤처생태계 활성화에 행정적·재정적 역량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30일~9월1일까지 3일간 개최된 유니콘 스타트업 투자행사 ‘2022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가 전라북도 대표 스타트업 투자 행사로 발돋움했다.

지난달 30일~9월1일까지 3일간 개최된 유니콘 스타트업 투자행사 ‘2022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가 전라북도 대표 스타트업 투자 행사로 발돋움했다.

전북도(도지사 김관영)는 지난달 30일~9월1일까지 3일간 개최된 유니콘 스타트업 투자행사 ‘2022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가 전라북도 대표 스타트업 투자 행사로 발돋움했음을 알렸다.

올해로 2회차를 맞은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는 전라북도,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효성, 전북은행, 한국엔젤투자협회 등 총 32개 기관이 협력해 운영하는 도내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행사다.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는 도내 전략산업중심 우수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국내·외 벤처투자 유치를 목적으로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이후 도내 투자자, 기관, 기업의 긴밀한 협업 아래, 투자하고 싶은 전북 브랜딩 및 투자 성공사례를 도출해 벤처투자생태계 활성화와 혁신 창업생태계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중점 추진하고 있다.

올해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는 참여기업의 범위를 전북기업에서 전북 이전 예정 기업으로 확대해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을 본격화했다. 협력기관 추천, 자체 선발을 통한 단계별(예비, 초기, 시리즈)·분야별[연구소기업, 농생명, 소셜벤처 등] 7개 세션의 투자설명회[IR]와 1:1 투자 상담을 통해 사업 고도화에 기여했다.

특히 투자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전국 최대 온라인-투자자 매칭플랫폼 ‘넥스트 유니콘’을 활용해 1,800여 명의 투자자와 온라인 투자 매칭 후속조치를 실시하는 첫 번째 행사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지난달 31일 열린 ‘전북 투자자의 밤’은 올해 처음 선보인 네트워킹 프로그램으로, 기업과 투자사의 자유로운 만남으로 투자역량을 높이고, 인적 네트워크를 확장시켜 벤처투자와 혁신창업 생태계를 더욱 공고히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박광진 센터장의 환영사로 시작된 ‘전북 투자자의 밤’에는 전라북도 김종훈 정무부지사를 비롯해 국내 유수의 투자사 심사역 42명 및 기업대표 22명 등 총 70여 명 내빈이 참석했다.

‘전북 투자자의 밤’ 행사에 앞서 전라북도는 기술창업의 체계적인 지원과 규모 있는 투자 유치를 위해 팁스(TIPS) 운영사 및 VC(벤처캐피탈, 창업투자회사) 도내 유치를 2022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성황리 개최 위한 사업설명회도 진행했다.

9월 1일 전북도민, 예비·초기창업자와 대학생을 대상으로 펼쳐진 특별강연은 평소 낯설게 느껴졌던 투자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시간이 됐다.

이날 ‘투자의 이해’라는 대주제 아래, 청년창업가 치얼업코리아 신경석 대표의 ‘도전과 주체적인 삶’ 강연과 경제전문가인 명지 대학교 박정호 특임교수의 ‘코로나19 이후 돈의 흐름이 바뀌다’ 가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됐다.

이어서 열린 2022년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 공식행사에서는 투자팡팡위크 주요 3개 프로그램에 대한 시상식(상금 및 사업화지원금 지원)과 스타트업 전문미디어인 쿠키미디어와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의 업무협약식, 투자 확약식 및 협약식이 이어졌다.

투자협약식에서는 위치정보 서비스 제공 기업인 ㈜와따(대표자 김민규, 김경식)가 피앤피인베스트먼트로부터 1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와따는 공간 및 위치정보를 활용해 지하와 실내공간에서도 정확한 위치정보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투자자로 나선 피앤피인베스트먼트는 IP금융 전문 벤처캐피탈로 3년 연속 국가 공모 펀드에 선정된 투자사다. 지난해 140억 원 규모의 ‘피앤피-전북 IP크라우드 펀드’를 결성하여 전북 유망기업에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AI기반 반려동물 서비스 플랫폼 개발 기업인 골드퍼플도 창업기획자(AC) 유닉으로부터 1억 원의 투자를 유치하고 기술개발 및 서비스 산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예정이다.

지역의 창업기획자(AC) 아이디어파트너스는 올해 투자팡팡위크 참여기업 중 유망기업을 대상으로 6억 원을 투자하는 확약을 진행했다.

이와 더불어 벤처투자 마중물인 개인투자조합 1호의 투자펀드 결성식이 있었다.

벤처기업협회와 전북벤처기업,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가 총 2억 원을 출자, 향후 5년 내에 전라북도 유망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70% 이상을 투자하게 된다.

한편 전라북도 투자팡팡 행사장에 58개사 투자자 81명 스타트업이 오프라인으로 참여, 메이커 문화 확산과 투자와 판로개척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졌다.

1일 진행된 투자팡팡위크 공식행사 뿐 아니라, 투자벤처로드쇼, 7개 세션으로 구성된 투자IR 및 상담회, 소셜 임팩트 레시피 클럽(토크 콘서트), 투자팡팡 특별강연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렸다.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과 기술보증기금과 협력해 운영된 소셜 임팩트 레시피 클럽(토크 콘서트)에서는 지역이 품고 있는 문제(지역소멸)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에서 해야 할 노력과 현재 지역소멸 해결을 위해 행동하고 있는 소셜벤처 기업의 사례를 듣고 함께 이야기 나누는 시간도 가졌다.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 참여기업은 행사 후 전국 최대 온라인-투자 매칭 플랫폼인 넥스트 유니콘을 통해 1,800여 명의 투자자와 온라인 투자매칭 기회를 제공받고, 2022년 「전라북도 창업대전」과 연계한 후속 프로그램도 함께할 예정이다.

김종훈 정무부지사는 “민선 8기를 맞아 도민경제 부흥을 위하여 기업유치, 민간투자 촉진에 힘쓰고 있다.”며,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전북경제를 회복시키고 주력산업 대전환, 신산업 육성과 금융도시 조성을 위해 창업·벤처생태계 활성화에 행정적·재정적 역량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스타트업 투자행사 '2022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 성료

지자체, 기관, 투자사, 대학협력 전라북도 최대 투자행사 개최
시상식, 투자협약식 및 확약식, 펀드결성식 등 실질성과 도출
58개 스타트업, 투자사 81명 등 7개 세션 IR 및 다채로운 행사 진행

전라북도는 8.30~9.1일까지 3일간 개최된 유니콘 스타트업 투자행사 ‘2022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가 전라북도 대표 스타트업 투자 행사로 발돋움했음을 알렸다.

전북도

전북도

올해로 2회차를 맞은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는 전라북도, 전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효성, 전북은행, 한국엔젤투자협회 등 총 32개 기관이 협력해 운영하는 도내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행사다.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는 도내 전략산업 중심 우수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국내·외 벤처투자 유치를 목적으로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이후 도내 투자자, 기관, 기업의 긴밀한 협업 아래, 투자하고 싶은 전북 브랜딩 및 투자 성공사례를 도출해 벤처투자생태계 활성화와 혁신 창업생태계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중점 추진하고 있다.

올해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는 참여기업의 범위를 전북기업에서 전북 이전 예정 기업으로 확대해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을 본격화했다.

협력기관 추천, 자체 선발을 통한 단계별(예비, 초기, 시리즈)·분야별[연구소기업, 농생명, 소셜벤처 등] 7개 세션의 투자설명회[IR]와 1:1 투자 상담을 통해 사업 고도화에 기여했다.

전북도

전북도

특히 투자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전국 최대 온라인-투자자 매칭플랫폼 ‘넥스트 유니콘’을 활용해 1,800여 명의 투자자와 온라인 투자 매칭 후속조치를 실시하는 첫 번째 행사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지난달 31일 열린‘전북 투자자의 밤’은 올해 처음 선보인 네트워킹 프로그램으로, 기업과 투자사의 자유로운 만남으로 투자역량을 높이고, 인적 네트워크를 확장시켜 벤처투자와 혁신창업 생태계를 더욱 공고히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박광진 센터장의 환영사로 시작된 ‘전북 투자자의 밤’에는 전라북도 김종훈 정무부지사를 비롯해 국내 유수의 투자사 심사역 42명 및 기업대표 22명 등 총 70여 명 내빈이 참석했다.

‘전북 투자자의 밤’ 행사에 앞서 전라북도는 기술창업의 체계적인 지원과 규모 있는 투자 유치를 위해 팁스(TIPS) 운영사 및 VC(벤처캐피탈, 창업투자회사) 도내 유치를 위한 사업설명회도 진행했다.

9월 1일 전북도민, 예비·초기창업자와 대학생을 대상으로 펼쳐진 특별강연은 평소 낯설게 느껴졌던 투자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시간이 됐다.

이날 ‘투자의 이해’라는 대주제 아래, 청년창업가 치얼업코리아 신경석 대표의 ‘도전과 주체적인 삶’ 강연과 경제전문가인 명지 대학교 박정호 특임교수의 ‘코로나19 이후 돈의 흐름이 바뀌다’ 가 1시간 30분 동안 진행됐다.

이어서 열린 2022년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 공식행사에서는 투자팡팡위크 주요 3개 프로그램에 대한 시상식(상금 및 사업화지원금 지원)과 스타트업 전문미디어인 쿠키미디어와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의 업무협약식, 투자 확약식 및 협약식이 이어졌다.

투자협약식에서는 위치정보 서비스 제공 기업인 ㈜와따가 피앤피인베스트먼트로부터 1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와따는 공간 및 위치정보를 활용해 지하와 실내공간에서도 정확한 위치정보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투자자로 나선 피앤피인베스트먼트는 IP금융 전문 벤처캐피탈로 3년 연속 국가 공모 펀드에 선정된 투자사다. 지난해 140억 원 규모의 ‘피앤피-전북 IP크라우드 펀드’를 결성하여 전북 유망기업에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AI기반 반려동물 서비스 플랫폼 개발 기업인 골드퍼플도 창업기획자(AC) 유닉으로부터 1억 원의 투자를 유치하고 기술개발 및 서비스 산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예정이다.

또한 지역의 창업기획자(AC) 아이디어파트너스는 올해 투자팡팡위크 참여기업 중 유망기업을 대상으로 6억 원을 투자하는 확약을 진행했다.

또한 벤처투자 마중물인 개인투자조합 1호의 투자펀드 결성식이 있었다. 벤처기업협회와 전북벤처기업,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가 총 2억 원을 출자, 향후 5년 내에 전라북도 유망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70% 이상을 투자하게 된다.

전라북도 투자팡팡 행사장에 58개사 투자자 81명 스타트업이 오프라인으로 참여, 메이커 문화 확산과 투자와 판로개척 등 다채로운 행사가 펼쳐졌다.

1일 진행된 투자팡팡위크 공식행사 뿐 아니라, 투자벤처로드쇼, 7개 세션으로 구성된 투자IR 및 상담회, 소셜 임팩트 레시피 클럽(토크 콘서트), 투자팡팡 특별강연 등 다채로운 행사가 열렸다.

특히, 한국청년기업가정신재단과 기술보증기금과 협력해 운영된 소셜 임팩트 레시피 클럽(토크 콘서트)에서는 지역이 품고 있는 문제(지역소멸)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에서 해야 할 노력과 현재 지역소멸 해결을 위해 행동하고 있는 소셜벤처 기업의 사례를 듣고 함께 이야기 나누는 시간도 가졌다.

전라북도 투자팡팡위크 참여기업은 행사 후 전국 최대 온라인-투자 매칭 플랫폼인 넥스트 유니콘을 통해 1,800여 명의 투자자와 온라인 투자매칭 기회를 제공받고, 2022년 「전라북도 창업대전」과 연계한 후속 프로그램도 함께할 예정이다.

김종훈 정무부지사는 “민선 8기를 맞아 도민경제 부흥을 위하여 기업유치, 민간투자 촉진에 힘쓰고 있다. ”며,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전북경제를 회복시키고 주력산업 대전환, 신산업 육성과 금융도시 조성을 위해 창업·벤처생태계 활성화에 행정적·재정적 역량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