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부문 | 반도체 채용 홈페이지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22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 1. Byun, H. W., Song, C. W., Han, S. K., Lee, T. K. and Oh, K. J. (2009). Using genetic algorithms to develop volatility index-assisted hierarchical portfolio optimization. Journal of the Korean Data & Information Science Society, 20, 1049-1060.
  2. 2. Campbell, J. Y., Grossman, S. J. and Wang, J. (1993). Trading volume and serial correlation in stock returns. Quarterly Journal of Economics, 108, 905-939. 상세보기
  3. 3. Cho, H. Y. and Lee, P. S (2001). A study on the relationship between price volatility and trading volume for trader type. Korean Journal of Financial studies, 29, 373-405.
  4. 4. Cornell, B. (2000). The relationship DS부문 | 반도체 채용 홈페이지 between volume and price variability in futures markets. The Journal of Futures Markets, 27, 2035-2043.
  5. 5. Easley, D. and O'Hara, M. (1992). Time and the process of security price adjustment. Journal of Finance, 47, 577-605. 상세보기
  6. 6. Epps, T. W. (1975). Security price changes and transaction volumes : Theory and evidence. American Economic Review, 586-597.
  7. 7. Epps, T. W. and Epps, M. L. (1976). The stochastic dependence of security price changes and transaction volumes : Implications for the mixture-of-distributions hypothesis. Econometrica, 44, 305-321. 상세보기
  8. 8. Fujihara, R. A. and Mougoue, M. (1997). An examination of linear and nonlinear causal relationships between price variability and volume in petroleum futures markets. The Journal of Futures Market, 17, 385-416.
  9. 9. Gallant, A. R. Rossi, P. E. and Tauchen, G. (1992). Stock prices and volume. The Review of Financial Studies, 5, 199-242. 상세보기
  10. 10. Hiemstra, C. and Jones, J. D. (1994). Testing for linear and nonlinear Granger causality in the stock price-volume relation. Journal of Finance, 49, 1639-1664. 상세보기
  11. 11. Huang, B. N. and Yang, C. W (2001). An empirical investigation of trading volume and return volatility of the Taiwan Stock Market. Global Finance Journal, 12, 55-77. 상세보기
  12. 12. Karpoff, J. M. (1986). A theory of trading volume. Journal of Finance, 41, DS부문 | 반도체 채용 홈페이지 1069-1087. 상세보기
  13. 13. Kim, H. H. and Oh, K. J. (2012). Using rough set to develop the optimization strategy of evolving timedivision trading in the futures market. Journal of the Korean Data & Information Science Society, 23, 881-893. 원문보기 상세보기
  14. 14. Kocagil, A. E. and Shachmurove, Y. (1998). Return-volume dynamics in futures markets. The Journal of Futures Markets, 18, 399-426. 상세보기
  15. 15. Lamoureux, C. G. and Lastrapes, W. D. (1990). Heteroskedastcity in stock return data: Volume versus DS부문 | 반도체 채용 홈페이지 GARCH effects. The Journal of Finance, 45, 221-229. 상세보기
  16. 16. Lee, S. J. and Oh, K. J. (2011). Finding the optimal frequency for trade and development of system trading strategies in futures market using dynamic time warping. Journal of the Korean Data & Information Science Society, 22, 255-267.
  17. 17. Moosa, I. A. and Al-Loughani, N. E. (1995). Testing the price-volume relation in emerging asian stock markets. Journal of Asian Economics, 6, 407-422. 상세보기
  18. 18. Shim, K. S., Ahn, J. J. and Oh, K. J. (2012). Multi-currencies portfolio strategy using principal component analysis and logistic regression. Journal of the Korean Data & Information Science Society, 23, 151-159. 원문보기 상세보기
  19. 19. Smirlock, M. and Starks, L. (1988). An empirical analysis of the stock price-volume relationship. Journal of Banking and Finance, 8, 31-41.

삼성반도체 사람들의 살아가는 이야기. 일할 땐 열심히, 회의도 열심히, 그리고 운동도 열심히. 그 무엇이든 열심히 하는 삼성전자 반도체 임직원들 모습, 이미지센서 상품기획을 담당하는 임직원이 직접 카메라를 들고 자신의 회사생활을 공개합니다.

삼성반도체에서 뭐하나? (마케팅 담당자편)

반도체에도 마케팅이 필요하다고? 어떤 기업이건 고객에게 필요한 물건을 만들어야 하는 것은 당연지사. 잘 팔리는 제품을 만들기 위해 시장과 고객을 조사하고 분석하는 마케팅의 세계를 삼성전자 반도체 마케터의 하루를 통해 살펴 보자! 반도체 기획에서부터 설계, 샘플공급, 양산까지 반도체가 탄생하는 전체적인 일정을 꿰뚫고 있어야 한다는 반도체 마케터들. 고객은 물론 영업담당자, 심지어 개발자들까지 반도체 모든 영역의 사람들과 끊임없이 소통하는 반도체 마케터의 세계. 훈남 마케터와 함께 알아 볼까요~

삼성반도체에서 뭐하나? (상품기획 담당자편)

삼성반도체 사람들의 살아가는 이야기. 일할 땐 열심히, 회의도 열심히, 그리고 운동도 열심히. 그 무엇이든 열심히 하는 삼성전자 반도체 임직원들 모습, 이미지센서 상품기획을 담당하는 임직원이 직접 카메라를 들고 자신의 회사생활을 공개합니다.

삼성반도체에서 뭐하나? (마케팅 담당자편)

반도체에도 마케팅이 필요하다고? 어떤 기업이건 고객에게 필요한 물건을 만들어야 하는 것은 당연지사. 잘 팔리는 제품을 만들기 위해 시장과 고객을 조사하고 분석하는 마케팅의 세계를 삼성전자 반도체 마케터의 하루를 통해 살펴 보자! 반도체 기획에서부터 설계, 샘플공급, 양산까지 반도체가 탄생하는 전체적인 일정을 꿰뚫고 있어야 한다는 반도체 마케터들. 고객은 물론 영업담당자, 심지어 개발자들까지 반도체 모든 영역의 사람들과 끊임없이 소통하는 반도체 마케터의 세계. 훈남 마케터와 함께 알아 볼까요~

ScienceON Chatbot

Using correlated volume index to support investment strategies in Kospi200 future market

본 연구에서는 코스피200 선물시장에서 거래량 지표를 이용한 매매 전략을 제안한다. 거래량과 주가의 인과성에 대한 많은 연구가 진행되어 왔으나 뚜렷한 결과를 도출하지 못하였지만, 본 연구에서는 거래량을 사용하는 투자전략의 경제적 유용성을 실증 분석하여 거래량이 주가의 선행 지표라는 것을 지지하였다. 본 연구는 크게 두 가지 목적을 가지고 있다. 첫 번째 목적은 CVI (correlated volume index)라는 거래량을 사용한 지표를 생성하는 것이다. 두 번째 목적은 이를 이용하여 코스피200 선물 지수의 적절한 매수시점과 매도시점을 정하는 것이다. 이 논문의 실험결과는 제안된 모델의 유용성을 증명할 수 있을 것이며, 또한 이를 통해 시장참여자들의 투자 결정에 있어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Abstract

In this study, we propose a new trading strategy by using a trading volume DS부문 | 반도체 채용 홈페이지 index in KOSPI200 futures market. Many studies have been conducted with respect to the relationship between volume and price, but none of them is clearly concluded. This study analyzes the economic usefulness of investment strategy, using volume index. This analysis shows that the trading volume is a preceding index. This paper contains two objectives. The first objective is to make an index using Correlated Volume Index (CVI) and second objective is to find an appropriate timing to buy or sell the Kospi200 future index. The results of this study proved the importance of the proposed model in KOSPI200 futures market, and it will help many investors to make the right investment decision.

첫 번째 원인은 파생시장이 제로섬게임이라는 것에 있다. 파생시장에서는 누군가가 100억을 벌면 반대 포지션을 취한 누군가는 반드시 100억을 잃어야 한다. 이러한 구조로 인해 선물시장은 주식시장과 다르게 수익창출에 어려운 면이 있다. 두 번째는 뛰어난 정보력의 외국자본이 우리나라에 대규모로 들어와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나라 선물시장의 파이가 커진 만큼, 수익을 얻기는 더욱 힘들어졌다. 그 첫 번째 원인은 파생시장이 제로섬게임이라는 것에 있다. 파생시장에서는 누군가가 100억을 벌면 반대 포지션을 취한 누군가는 반드시 100억을 잃어야 한다. 이러한 구조로 인해 선물시장은 주식시장과 다르게 수익창출에 어려운 면이 있다. 두 번째는 뛰어난 정보력의 외국자본이 우리나라에 대규모로 들어와 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선물시장의 규모적 발전 원인은 우리나라 내재적인 요인에서도 찾을 수 있겠지만, 다른 나라에 비해 많은 외국 자본에서 찾을 수 있다.

선물거래란 장래의 일정한 시점 (결제일)에 일정량의 특정상품을 미리 정한 가격 (선물가격)으로 매매하기로 맺은 계약이다. 계약의 결제일 이전에 반대매매를 행하거나 또는 그 계약의 결제 일에 현물에 대한 인·수도를 행함으로써 그 계약을 이행하게 되는 거래 형태를 말하며 선물의 가치가 현물시장에서 운용되는 기초자산 (채권, 외환, 주식 등)의 가격변동에 따라 파생적으로 결정되는 파생상품 거래의 일종이다.

거래량 지표를 도출하기 위해 본 연구에서는 5거래일, 10거래일, 20거래일의 세 가지 경우에 대해서 거래량의 분산을 구했다. 우선, t시점을 기준으로 5거래, 10거래, 20거래 동안의 분산을 구한 뒤, t-1시점까지의 각각의 분산을 구했다.

저자의 다른 논문

참고문헌 (19)

  1. 1. Byun, H. W., Song, C. W., Han, S. K., Lee, T. K. and Oh, K. J. (2009). Using genetic algorithms to develop volatility index-assisted hierarchical portfolio optimization. Journal of the Korean Data & Information Science Society, 20, 1049-1060.
  2. 2. Campbell, J. Y., Grossman, S. J. and Wang, J. (1993). Trading volume and serial correlation in stock returns. Quarterly Journal of Economics, 108, 905-939. 상세보기
  3. 3. Cho, H. Y. and Lee, P. S (2001). A study on the relationship between price volatility and trading volume for trader type. Korean Journal of Financial studies, 29, 373-405.
  4. 4. Cornell, B. (2000). The relationship between volume and price variability in futures markets. The Journal of Futures Markets, 27, 2035-2043.
  5. 5. Easley, D. and O'Hara, M. (1992). Time and the process of security price adjustment. Journal of Finance, 47, 577-605. 상세보기
  6. 6. Epps, T. W. (1975). Security price changes and transaction volumes : Theory and evidence. American Economic Review, 586-597.
  7. 7. Epps, T. W. and Epps, M. L. (1976). The stochastic dependence of security price changes and transaction volumes : Implications for the mixture-of-distributions hypothesis. Econometrica, 44, 305-321. 상세보기
  8. 8. Fujihara, R. A. and Mougoue, M. (1997). An examination of linear and nonlinear causal relationships between price variability and volume in petroleum futures markets. The Journal of Futures Market, 17, 385-416.
  9. 9. Gallant, A. R. Rossi, P. E. and Tauchen, G. (1992). Stock prices and volume. The Review of Financial Studies, 5, 199-242. 상세보기
  10. 10. Hiemstra, C. and Jones, J. D. (1994). Testing for linear and nonlinear Granger causality in the stock price-volume relation. Journal of Finance, 49, 1639-1664. 상세보기
  11. 11. Huang, B. N. and Yang, C. W (2001). An empirical investigation of trading volume and return volatility of the Taiwan Stock Market. Global Finance Journal, 12, 55-77. 상세보기
  12. 12. Karpoff, J. M. (1986). A theory of trading volume. Journal of Finance, 41, 1069-1087. 상세보기
  13. 13. Kim, H. H. and Oh, K. J. (2012). Using rough set to develop the optimization strategy of evolving timedivision trading in the futures market. Journal of the Korean Data & Information Science Society, 23, 881-893. 원문보기 상세보기
  14. 14. Kocagil, A. E. and Shachmurove, Y. (1998). Return-volume dynamics in futures markets. The Journal of Futures Markets, 18, 399-426. 상세보기
  15. 15. Lamoureux, C. G. and Lastrapes, W. D. (1990). Heteroskedastcity in stock return data: Volume versus GARCH effects. The Journal of Finance, 45, 221-229. 상세보기
  16. 16. Lee, S. J. and Oh, K. J. (2011). Finding the optimal frequency for trade and development of system trading strategies in futures market using dynamic time warping. Journal of the Korean Data & Information Science Society, 22, 255-267.
  17. 17. Moosa, I. A. and Al-Loughani, N. E. (1995). Testing the price-volume relation in emerging asian stock markets. Journal of Asian Economics, 6, 407-422. 상세보기
  18. 18. Shim, K. S., Ahn, J. J. and Oh, K. J. (2012). Multi-currencies portfolio strategy using principal component analysis and logistic regression. Journal of the Korean Data & Information Science Society, 23, 151-159. 원문보기 상세보기
  19. 19. Smirlock, M. and Starks, L. (1988). An empirical analysis of the stock price-volume relationship. Journal of Banking and Finance, 8, 31-41.

이 논문을 인용한 문헌

궁금한 사항이나 기타 의견이 있으시면 남겨주세요.

  • DOI : 10.7465/jkdi.2013.24.2.235
  • 한국학술정보 : 저널
  • 한국데이터정보과학회 : 저널
  • DBPia : 저널

원문 PDF 파일 및 링크정보가 존재하지 않을 경우 KISTI DDS 시스템에서 제공하는 원문복사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원문복사서비스 안내 바로 가기)

지역별 전략산업(특화분야)육성을 통한 지역산업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지역소재 기업(기관) 을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는 지역산업기술개발사업의 신규지원을 위하여 다음과 같이 안내하오니 관련절차에 따라 신청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2011년 9월 1일
지식경제부장관

○ 수도권을 제외한 13개 시·도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전략산업(특화분야)의 기술개발과제
※ 전략산업(특화분야) : 지원유형별 지원대상 지역 및 전략산업(특화분야) 참조

○ 지원유형별 정부출연금 지원규모 및 지원기간

지역기업이 지역전략산업(특화분야) 발전을 위해 개발 지원을 요청한 기술 중 평가를 통해 선정된 기술

지식경제부 및 지자체가 지역전략 산업(특화분야)발전을 위해 기술수요 조사를 거쳐 평가 및 연구기획을 통해 도출된 기술

3. 정부출연금 및 민간부담금 현금비율

○ 주관기관 또는 참여기관 자격으로 과제에 참여하는 참여기업의 수 및 참여 기업유형에 따라 정부출연금
지원비율 및 민간부담금 현금비율이 정해짐
- 민간부담금 현금비율은 중소기업이 주관인 경우 또는 참여기업 중 중소 기업 수의 비율이 3분의 2이상인
경우는 연차별 민간부담금의 10% 이상, 그 밖의 경우는 20% 이상임

민간부담금(현금+현물)의 10% 이상

민간부담금(현금+현물)의 20% 이상

민간부담금(현금+현물)의 10% 이상

민간부담금(현금+현물)의 20% 이상**

* 주관기관인 기업도 참여기업에 포함되며, “중소기업”은「중소기업기본법」시행령 제3조(중소기업 범위)에서 정한 기업을 말함
** 단, 중소기업이 주관기관인 경우는 민간부담금 현금비율이 민간부담금 총액의 10% 이상임

○ 중간 또는 최종평가에서 평가결과 “조기완료”, “성공”으로 평가된 경우, 주관기관 유형에 따라 기술료를
납부

* 중견기업 : 중소기업 이외의 기업으로 상시 근로자 수가 1천명 미만이고 자산총액(직전 사업연도 말일 현재 대차대조표에 표시된 자산총액을 말함)이 5천억원 미만인 기업. 단,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제14조제1항에 따른 출자총액제한기업집단에 속하는 기업은 제외

○ 평가절차 및 항목
- 사업계획서 접수(‘11.10) → 사전검토(’11.10) → 평가위원회 평가(’11.10) → 평가결과통보 및 이의신청(‘11.11) → 신규사업자 확정 및 협약체결(’11.11)
- 평가항목

▪ 기술적 수준과 목표의 적합성
▪ 추진전략 및 내용의 구체성
▪ 기초데이터, 개념설계 등 사전준비정도

▪ 기술개발의 성공가능성
▪ 기술개발의 개방·융합·창의성
▪ 개발품목의 시장 진입 및 사업화 전망
▪ 성공시 시장창출, 수출효과, 고용창출 등 파급효과

▪ 연구개발 추진조직 및 운영체계의 적정성
▪ 총괄책임자의 연구실적 등 연구능력/역량
▪ 참여기관 및 인력의 연구실적 등 연구역량
▪ 참여기업, 위탁기관의 적정성(주관기관과의 협업 현황 등)

▪ 주관기관의 지역산업(고용 및 생산액 등) 기여도

○ 전산접수 문의처 : 한국산업기술진흥원 02-6009-3725, 3727
○ 신청서 접수 및 안내처 : 광주테크노파크 지역산업평가단 062-602-7411~2

○ 일 시 : 2011. 9. 6(화) 14:00~
○ 장 소 : 광주테크노파크 본부동2층 대회의실

※ 세부사항은 첨부파일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2011년도「지역산업기술개발사업」2차 신규지원 안내 공고

지역별 전략산업(특화분야)육성을 통한 지역산업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지역소재 기업(기관) 을 대상으로 추진하고 있는 지역산업기술개발사업의 신규지원을 위하여 다음과 같이 안내하오니 관련절차에 따라 신청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2011년 9월 1일
지식경제부장관

○ 수도권을 제외한 13개 시·도 지역별 특성을 반영한 전략산업(특화분야)의 기술개발과제
※ 전략산업(특화분야) : 지원유형별 지원대상 지역 및 전략산업(특화분야) 참조

○ 지원유형별 정부출연금 지원규모 및 지원기간

지역기업이 지역전략산업(특화분야) 발전을 위해 개발 지원을 요청한 기술 중 평가를 통해 선정된 기술

지식경제부 및 지자체가 지역전략 산업(특화분야)발전을 위해 기술수요 조사를 거쳐 평가 및 연구기획을 통해 도출된 기술

3. 정부출연금 및 민간부담금 현금비율

○ 주관기관 또는 참여기관 자격으로 과제에 참여하는 참여기업의 수 및 참여 기업유형에 따라 정부출연금
지원비율 및 민간부담금 현금비율이 정해짐
- 민간부담금 현금비율은 중소기업이 주관인 경우 또는 참여기업 중 중소 기업 수의 비율이 3분의 2이상인
경우는 연차별 민간부담금의 10% 이상, 그 밖의 경우는 20% 이상임

1 일 거래 전략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닥지수가 표시돼 있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2000년 9월 이후 21년 만에 장중 1000선을 넘어섰다. 연합뉴스

26일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현황판에 코스닥지수가 표시돼 있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2000년 9월 이후 21년 만에 장중 1000선을 넘어섰다. 연합뉴스

가계 자산, 주식으로 이동…2000년 4월 폭락 후 처음 기준지수 회복
정부, 기관 투자 비중 확대 계획…전문가들 “장기 보유 세제혜택 필요”

‘닷컴 버블’ 붕괴 이후 어둠의 터널을 벗어나지 못했던 코스닥지수가 21년 만에 장중 1000을 돌파했다. 코스닥지수가 1000을 넘어선 것은 2000년 9월15일 이후 21년 만이다. 전문가들은 코스닥 시장의 안정적인 발전을 위해서 기관투자가들의 참여 확대, 장기투자를 위한 인센티브 제공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26일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0.70포인트(0.07%) 오른 1000.00에 개장해 이날 오전 장중 1000선을 웃돌았다. 그러나 외국인 투자자와 기관투자가가 순매도하면서 지수는 하락 전환해 전날보다 5.30포인트(0.53%) 내린 994.00에 거래를 마쳤다.

■ 벤처 열풍에 ‘닷컴 버블’

코스닥시장의 시작은 1987년 증권업협회(현재 금융투자협회)가 개설한 장외 중소·벤처기업 주식시장이다. ‘코스닥’은 1996년 미국의 나스닥시장을 모델로 이 장외시장에 경쟁매매를 도입했을 때 붙인 이름이다. 거래소시장(현재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하기 어려운 벤처기업이나 중소기업에 안정적인 자금을 조달할 수 있게 하고 투자자들에게 성장 가능성이 큰 유망기업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해서 만들어졌다. 1996년 7월1일 기준지수 1000으로 시작한 코스닥 시장은 벤처기업 붐을 타고 열풍을 일으키며 3년 만에 2000선을 돌파하기에 이른다.

코스닥의 과열 뒤에는 ‘닷컴 버블’이 있었다. 새천년을 앞두고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정보기술(IT) 세상에 대한 낙관적 전망에 세계는 과열되고 있었다. 국내에서도 벤처기업 붐이 불면서 1999년 골드뱅크커뮤니케이션즈, 새롬기술, 한글과컴퓨터, 다음커뮤니케이션 등 벤처기업들의 주가가 수개월 만에 수십배 오르더니, 2000년 2월에는 코스닥의 거래대금이 거래소시장을 추월했다. 그러나 정작 2000년이 현실이 된 이후 열기는 빠르게 식었다. 대다수 닷컴 기업이 적자라는 사실이 밝혀지고 한국은행이 금리를 올리며 주가를 떠받칠 유인이 점차 사라지자 2000년 4월 코스닥시장은 폭락하기 시작했다. 2000년 말 코스닥지수는 525.80이었다.

개미의 힘…코스닥, ‘닷컴 버블’ 이후 21년 만에 1000 ‘터치’

■ 기관 투자 늘려 정체기 깨나

이후 코스닥시장 20년은 ‘정체기’로 요약된다. 정부가 신뢰 개선을 위한 방안을 내놨지만 기준지수(1000)조차 회복하지 못했다. 21년 만에 1000에 도달한 것은 ‘유동성’의 힘과 ‘동학개미’라 불리는 개인들의 매수세 덕분이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가계 금융자산의 비중이 예·적금 중심에서 주식 중심으로 옮겨가는 패러다임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올해 연기금의 코스닥 투자 비중을 늘려 주식 투자 범위를 다변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투자자 비중이 88%에 이르는데 기관 비중을 늘리겠다는 것이다. 지난해 코스닥시장에서 개인투자자는 16조원 순매수했지만 기관투자가와 외국인 투자자는 각각 10조원, 1470억원을 매도했다. 기관투자가들의 역할이 커지면 외국인 투자자들의 유입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코스닥시장이 신성장 산업 등 미래 먹거리 시장인 만큼 기관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의견도 있다. 금투업계 관계자는 “기관들이 손실을 우려해서 상대적으로 위험한 시장에 들어오지 않으려 한다”며 “기관들이 원천적으로 코스닥 투자를 배제하는 경우도 있는데 미래 먹거리라는 관점에서 코스닥 자산 비중을 확대하는 쪽으로 바꿔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개인투자자들의 장기투자도 중요하다. 코스닥시장은 ‘성장성’에 대한 투자인 만큼, 장기투자로 가야 본연의 기능을 살릴 수 있다는 지적이다. 황 위원은 “코스닥시장도 성숙해지고 있다고 할 수 있지만 여전히 단타 중심의 거래가 많아, 장기투자가 결합되어야 시장이 더 활성화될 것”이라며 “주식 장기투자에 대해서는 세제 혜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